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안녕하세요~경향신문 과학담당기자 목정민입니다! 

과학자들이 <네이처>와 <사이언스>지 중 어디에 논문을 낼지 결정하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뜬금없이 궁금해지더라고요.ㅎ그래서 여러 과학자들에게 물었습니다.

<네이처>와 <사이언스> 중 어디에 논문낼지 결정하는 기준은 무엇입니까? 어떤건 <네이처>에 내고 어떤건 <사이언스>에 내고 왜 그렇죠?

실망스럽게도...결론적으로 일관된 기준이 없더군요어떤 분은 분량이라고 하고. 어떤 사람은 자신감과 연구분야라고하고, 어떤 사람은 그냥 ''이라고 했어요. -_-;;;

정리해봤습니다!

  

# 분량

<네이처>는 논문 분량이 1500단어로 제한돼있고 <사이언스>는 2000단어로 제한돼있다고해요. 서울대 공대 현택환 교수님은 "논문 분량에 따라 <네이처>냐 <사이언스>냐를 결정한다"고 말했어요. 쉽게 말해 명쾌하게 간단하게 쓴 논문은 <네이처>에 내고, 연구배경 등 설명이 조금 더 필요한 논문이면 <사이언스>에 투고한답니다.

 


네이처 홈페이지 http://www.nature.com/ 


실제로 현택환 교수님이 '제올라이트'라는 물질로 연구한 내용을 과거엔 <네이처>에 냈는데 최근에는 <사이언스>에 내셨더라고요. <사이언스>에 낸 최근 연구결과엔 설명이 더 필요해서 도저히 1500단어에 넣지 못하겠더랍니다.

이 기준은 두 저널의 명성과 비교하면 좀 어이없는 기준이죠? ^^ 그러나 실제로 쓰인다는 거~ㅋㅋ

전 <네이처> 논문하면 제일 먼저 왓슨과 크릭의 DNA 이중나선 밝히는 논문이 생각나요인류 과학발전에 한 획을 그은 대단한 그 논문몇자였는지 아세요겨우 900단어였답니다간단명료 명쾌한 논문이었대요신기해요.




(이것이 왓슨과 크릭의 역사적인 DNA 나선구조에 대한 논문... 
<네이처>는 이 논문 50주년을 기념하는 아카이브까지 만들어 놓고 있습니다. )

  

분야

<네이처>랑 <사이언스> 두 저널은 논문의 분야도 약간 달라요. 가령 <네이처>는 80%가 생명과학 분야라고 해요.

과학에는 물리학, 화학, 지구과학, 천문학 분야가 무지많은데 생명과학을 제외하면 나머지 20%를 가지고 나눠먹어야하죠이 말은 곧, <네이처>에 실린 비생명과학 논문은 치열한 경쟁을 뚫은 승자라는 것!

<사이언스>는 과학의 다양한 분야를 전반적으로 잘 실어주는 편이라고 해요.
 

리뷰의 빡신 정도

보통 논문을 내면 저널의 에디터들이 리뷰를 해요. 가령 이 실험은 정확한거 맞냐. 이런 조건을 추가해서 한번 더 해보고 결과 알려달라. 이 자료 출처는 뭐냐. 확실하냐 등등... 

저널에 논문 한번 실으려면 이런 독설리뷰들을 통과해야해요 ^^ 논문을 낸다고해서 모든 논문이 리뷰를 받는건 아니라고해요. 리뷰조차 못받는 논문도 수두룩하답니다.

물론 리뷰를 받는다고 저널에 다 실리는것도 아니에요~

그런데 <네이처>의 경우 일단 리뷰라도 한번 보내주는 확률이 <사이언스>보다 높다고해요.
바꿔말하면 <네이처>는 리뷰를 받긴 쉽지만 그렇다고해서 저널에 반드시 실리는 건 아니라는 점. 과학자들은 좀 불안하죠. <사이언스>는 리뷰를 받기는 어렵지만, 일단 리뷰를 받으면 저널에 실릴 확률이 비교적 높아요.

그래서 과학자는 리뷰가 오겠다 싶으면 <사이언스>에 자신있게 내고. 그렇지않다 싶으면 일단 리뷰라도 받아보겠단 생각으로 <네이처>에 낸다고해요. <네이처>에 못 실으면 자매지들도 많으니까요. <네이처 케미스트리>나 <네이처 바이올로지> 등등등.
 

사이언스 홈페이지 http://www.sciencemag.org/


창의성

생명과학분야 박사과정인 한 선배의 말에 따르면 "<사이언스>는 아이디어가 좋은 , <네이처>는 성실하게 상상 범위안의 것을 fantastic하게 증명하는 것을 싣는다"고 하시네요.

출발 자체가 획기적인 건 <사이언스>로.....증명 과정이 획기적인 건 <네이처>로..이런 뜻인 거 같아요~

(선배 코멘트 고맙습니다 ^^)


두 저널에 대해 옛날에 썼던 글을 덧붙이면.
 

경쟁.

두 저널은 역사도 오래되고 과학의 발전과 함께해온 역사깊은 저널인만큼 명예도 얻을 수 있습니다.

황우석의 줄기세포 논문은 <사이언스>에 실렸습니다. 그리고 황의 연구에 쓰인 난자의 일부가 연구원의 것이었다는 윤리적 의혹을 제기한 것은 <네이처>였습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사이언스>는 황우석 논문이 거짓으로 판명난 뒤(2005) 줄기세포 논문을 한동안 잘 안 실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때 한동안 적극적인(도전적인) 연구결과는 <네이처>가 주로 실었다고 합니다.

두 저널은 과학발전의 쌍두마차이자 경쟁관계이기 때문이죠. 특히 한국인 줄기세포 과학자들은 황우석 사건 이후 외국 저널 특히 <사이언스>에 논문을 내는게 너무 어렵다는 말도 들렸습니다.

둘의 또다른 차이라면 <사이언스>는 미국 저널, <네이처>는 영국 저널이라는 것.
<네이처>는 1869년 영국 맥밀런 출판사가, <사이언스>는 1880년 미국 언론인 존 미첼스가 발명왕 에디슨의 투자금 1만 달러를 받아 창간했습니다. <사이언스>는 발행 중단을 거듭하다 1900년 미국과학진흥협회(AAA)가 인수해 협회의 공식 저널로 탈바꿈하면서 급성장했습니다.

<네이처>가 분자생물학, 핵물리학 등 굵직한 발견 논문을 실었던 데 비하면 <사이언스>는 거대과학(빅사이언스)을 이끌었습니다.
 

논문 작성법 강의도

교수들 박사들은 두 저널에 논문 실으려고 <네이처>, <사이언스>에 논문 싣는 방법이란 강의도 듣는다고 합니다. <네이처>나 <사이언스>에 주로 논문 싣는 유명 교수들이 강사 요청을 받습니다. 이들은 대개 마다않고 강의에 나서서 자신의 노하우를 공유하는 멋진 모습도 보여준다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사이언스 톡톡 mx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0.31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science.khan.kr 사이언스 톡톡 mx2.0 2011.11.03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생물교육학 전공이에요.ㅎ 공대졸업하고 언론계에 계신분들이 몇분 있습니다.
      사람마다 다 다른데 언론전공학위 따는게 필수는 아닙니다. 공대학위만 있는데 언론계 오신분들도 있고 언론학을 복수전공 한 분도 있습니다.
      다만 제가 언론고시 준비하면서 겪었던 시행착오를 바탕으로 말씀드리자면.
      사회과학대 수업을 가능한 한 많이 들으셨으면해요. 아울러 다방면의 책도 많이 읽으시고요.
      사회인문학 전공생들과 논술과 토론으로 겨뤄야합니다. 전 생물공부한것만으로는 논술과 토론에서 힘이 들더군요. 일단 사회현안을 많이 알아야하고 그것을 통찰력있게 꿰뚫어봐야하니까요.

      더 궁금하신 것 있으시면 또 질문 주세요 ^^

  2. kijang1 2011.11.30 0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명과학 분야로 한정하면 네이쳐의 이름값이 사이언스보다 조금은 낫습니다. 그래서 네이쳐 사이언스급 논문이라고 생각되면 먼저 네이쳐에 낸 다음에 잘 안되면 사이언스에 내는 경우도 있습니다. 아니면 충분히 재미있는 일이지만 그 증명이 좀 미흡하다는 생각이 들면 사이언스에 내기도 합니다. 적어도 생명과학 분야에서는 분량은 고려 대상이 아닙니다. 데이타가 많으면 일부는 실제 잡지에는 실리지 않지만 온라인에서 확인 가능한 서플리먼터리 데이타 섹션으로 보내면 되거든요.

  3. kijang1 2011.11.30 0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리고 오해의 소지가 있는 부분이 있어서 바로 잡으면 일단 논문을 보내면 에디터들은 1차 스크리닝만을 합니다. 그걸 통과하면 그 분야의 명망있는 연구자들에게 리뷰를 부탁합니다 (peer-review라고 하지요). 이 때 문제되는 것은 기존의 정설에 반하는 결과라거나, 자신과 다른 입장을 가진 연구자에게 논문이 가는 경우 지옥과도 같은 딴지를 경험하게 되지요. 에디터들도 최종 리뷰를 하지만 그건 보통 편집이나 오타에 관련된 부분이라서 논문의 게제에는 영향이 별로 없습니다. 특이하게 누가 봐도 대단한 일인데 빠른 출판이 요구되는 경우에는 에디터 선에서 논문 게제가 결정되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만,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4. kkkim 2011.12.13 0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kijang1님 말이 맞아요. 보통 어떤 분야든 네이쳐를 먼저 보내보고 안되면 사이언스 보내요. 네이쳐가 조금이나마 더 권위가 있고 스크린 능력도 있죠. 예로 황우석 사기사건이나 물리학 분야 독일인 분자 트렌지스터? 인가 사기 사건도 사이언스 논문이 더 많았죠. 그리고 해마다 다르지만 보통 네이쳐가 임팩트도 높아요. 이게 SKY랑 비슷해요. 서울대 나오면 서울대 나왔다고 하지 SKY라고 안해요. 근데 꼭 고대 연대 나오면 SKY라고 해요. S가 되고 싶은 KY죠. 너무 비약인가? 네이쳐 사이언스의 갭은 S 와 KY 들의 갭만큼 크지는 않아요. 그리고 네이쳐는 재탕하는거 별로 안좋아해요. 네이쳐에 내고 조금 바꿔서 사실 좀 새롭게 재탕할때 네이쳐 보내면 잘 안받아주는데 사이언스는 받아줘요. 여기 실험실이 그래요. 그래서 맨날 사이언스만 내요. 네이쳐 보내는데 리젝먹어요. 그것도 에디터 리젝..